스포츠토토 축구 승무패, 더블찬스 배팅 노하우! > 유용한정보

본문 바로가기

유용한정보

스포츠토토 축구 승무패, 더블찬스 배팅 노하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먹튀패치
댓글 0건 조회 19회 작성일 21-11-25 15:05

본문

더블찬스배팅 축구 승무패 노하우!

 

스포츠배팅을 평소에 즐겨했던 이용자들 사이에서도 쉽게 들어보지 못하셨을텐데

두마리의 토끼 중 한마리는 무조건 잡는 듯한 배팅방법에 대해 알려드리려 합니다.


기본적으로 승무패는 3개의 선택지가 있지만, 오늘 알려드릴 더블찬스 배팅

조합에 관계없이 당첨률이 90% 모두 이상이므로 수익도 꾸준히 늘것 입니다.


하지만 이 처럼 당첨율이 매우 높은 만큼!

이를 제재하는 놀이터도 많고, 배당이 매우 낮다는 사실!


이 배팅방법을 제공하는 놀이터는 많이 없어 찾는 것은 회원님들의 몫이지만

좋은 전략으로 다가가면 무궁무진한 수익의 기회를 만드실 수 있습니다.


더블찬스! 배팅 방법은 무엇인가?


더블찬스 배팅이란 무엇일까?

 
더블찬스 배팅은 승패만 있는 야구나, 농구와 같은 경기엔 적용되지 않습니다.
승무패 결과가 반드시 나오는 축구에 대부분 접목시켜 배팅을 할 수 있는데요

승무, 무패, 승패 이런 조합을 한번에 배팅하는 것이 더블찬스 배팅입니다.

축배팅의 범주안에 들어가는 배팅 방법이므로 사설 놀이터에선 이를
엄격하게 제지하고 금지하는 방향으로 운영되는 곳이 대다수 입니다.

하지만 이를 허용하는 곳에선 90% 이상의 당첨율
낮은 수익이라도 볼 수 있는 것 입니다.

더블찬스배팅 배당분석

위 이미지대로 축배팅과 마찬가지로 승+무, 무+패, 승+패 이런식으로
조합이 되어 있는 것을 확인하실 수 있으실 겁니다.

국내 놀이터의 대부분은 이러한 축배팅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유는
지나친 당첨률 상승으로 인한 환수율 하락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 만큼 환수율이 매우 낮기 때문에 이를 활용하기만 한다면
무조건 수익을 볼 수 있는 배팅방법 인 것입니다.

이를 지원하는 놀이터를 찾게된다면 안전하게 역배에 배팅이 가능하고
배당은 현저히 낮지만 당첨율은 90% 이상의 안전한 배팅이 가능합니다.

분석을 더 한다면, 필승에 가까운 수익!

당연한 얘기가 되겠지만, 더블찬스 배팅법과 제대로된 분석까지 더한다면
완벽에 가까운 배팅을 넘어 필승법을 실현하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만큼 해외에선 전업 스포츠배터 들도 꾸준하게 수익을 내는 배팅법이기에
먹튀패치에서 소개해드리는 시간을 갖었는데 섣불리 시도해보시지 마시고
안전한 놀이터를 찾고, 시뮬레이션을 통해 확신이 생겼을때!

분석 기반의 안전한 첫걸음을 떼보시고 도전해보시길 바랍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갤러리+

  • 이미지가 없습니다.
  • 이미지가 없습니다.
  • 이미지가 없습니다.
  • 이미지가 없습니다.

먹튀패치의 먹튀검증 시스템이 궁금하신가요?

빅데이터 기반 체크

빅데이터 히스토리

수집된 빅데이터 기반의 정보를 가지고 해당 사이트를 먹튀검증 하는 과정에서 안전도를 필터링하게 됩니다. 이때 각 사이트의 위험군을 나누어 해당 토토사이트가 이용해도 좋은 사이트인지 과거 먹튀이력이 있었는지를 확인합니다.

히스토리 필터링

빅데이터 히스토리

먹튀검증 과정에서 먹튀사이트로 판명난 곳을 따로 선별하여 위험한 사이트로 판정하여 여러분께 제공해드리고 있으며, 이때 선별된 사이트 역시 빅데이터(Big Data)로 수집되어 추후 더욱 견고한 히스토리 필터링이 가능합니다.

먹튀검증 실행

빅데이터 히스토리

빅데이터 기반의 각 토토사이트의 조회가 종료되면 먹튀검증 과정을 수행합니다. 과거 먹튀이력이 존재했던 사이트와 유사한지, 먹튀사례가 존재하는지 여부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하고 안전한 사이트를 여러분께 추천합니다.

보증금 예치

빅데이터 히스토리

최대 1억원 이상의 보증금을 예치해야 먹튀패치의 보증업체로 입점할 수 있으며, 당첨금을 지급하지 않는 '먹튀' 이 외에도 '중·후적'과 같은 모든 불이익을 먹튀로 판단하여 전액을 보장하는 안전한 시스템을 구축하였습니다.

Copyright © test.com All rights reserved.